검색

中 쓰레기 분리수거 전면 추진…"환경 업종의 노다지 될 것"

가 -가 +

장은석 대기자
기사입력 2019-06-14



중국 정부가 올해 전국의 지급시(地级市;  성(省)과 현(县) 사이의 행정 구역을 지칭함) 이상 도시에서 쓰레기 분리수거(垃圾分类)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내년 관련 업종의 시장 규모가 200억 위안이 넘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중국 경제매체 21징지왕(21经纪网)에 따르면 지난 6일 중국 주택도농건설부(住建部)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주택도농건설부를 비롯한 9개 정부 부처가 최근 ‘통지(通知)’를 내놓고, 올해부터 중국 전역 지급시 이상의 도시에서 생활 쓰레기 분리수거 작업을 전면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의 일부 지방에서는 이미 쓰레기 분리수거에 관한 정책 및 지도의견(指导意见)을 잇달아 발표했다.

 

산둥성(山东省) 칭다오(青岛)의 경우, 2020년까지 쓰레기 처리 능력 일일 1만 톤을 실현하고 쓰레기 소각 처리율을 89%, 생화학적 처리율을 11%로 높여, 발생하는 쓰레기의 ‘매립 제로화’를 대체로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산시성(陕西省) 시안(西安)은 지난해부터 3년 기한의 생활 쓰레기 압축·적환 시설 개조에 돌입했으며, 생활 쓰레기 처리 지역의 생태환경 보상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중국의 환경보호 및 공익사업 업종 수석분석가인 샤오린린(邵琳琳)은 “쓰레기 분리수거가 확대되면서 환경위생과 관련한 중요한 부가가치 서비스로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며 “쓰레기 분리수거가 앞으로 환경 업종의 ‘노다지(富矿)’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현재 중국의 가구당 연간 쓰레기 분리수거 서비스 이용료를 보면, 베이징(北京)은 연간 가구당 98위안, 청두(成都)는 128위안, 장쑤(江苏)는 162위안이었으며, 중국 전국 평균은 약 133위안으로 집계됐다.

 

중국 대표 환경보호 기업인 치디쌍더(启迪桑德)의 원이보(文一波) 회장은 “쓰레기 분리수거는 신흥 시장으로 회수에서 처리에 이르기까지 산업체인과 관련 시장이 매우 광범위하다”고 소개했다.

 

그는 “현재 진정으로 관련 분야에 진출한 환경기업은 많지 않으며 시장 규모도 10억 위안이 채 안 된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쓰레기 분리수거 제도 심층 추진과 관련 조치가 뒤따르면서 내년 중국의 쓰레기 분리수거 업종의 시장 규모가 200억 위안을 넘어설 것이며 향후 그 규모가 더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데일리차이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