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장 가치 있는 中 브랜드는 '알리바바'

가 -가 +

최영진 기자
기사입력 2019-05-17

가장 가치 있는 중국 브랜드(品牌)에 알리바바(阿里巴巴)가 선정됐다.

 

15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시나(新浪)에 따르면 지난 6일 ‘BrandZ 2019 가장 가치 있는 중국 100대 브랜드(BrandZ 2019最具价值中国品牌100强)’ 순위가 베이징(北京)에서 발표됐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는데, 브랜드 가치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59% 증가한 1,410억 달러에 달했다. 

 

상위 10위권에 진입한 브랜드로는 △ 중국의 대표 IT기업 텐센트(腾讯) △ 중국 5대 국유은행 중 하나인 공상은행(工商银行) △ 중국 최대 이동통신사 차이나모바일(中国移动) △ 중국 대표 바이주(白酒∙고량주) 브랜드 마오타이(茅台) △ 세계 최대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华为) 등이었으며, 특히 화웨이는 과학기술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최첨단 중국 브랜드’상을 수상했다.

 

‘BrandZ 2019 가장 가치 있는 중국 100대 브랜드’ 순위는 글로벌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기업 WPP와 중국 컨설팅 기업 카이두(凯度)가 공동으로 미국 미디어 그룹 블룸버그 통신의 시장 통계와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370여만 차례의 방문 취재를 근거로 작성한 것으로, 현재 가장 권위 있는 중국 브랜드 순위로 꼽히고 있다. 

 

이번 ‘BrandZ 2019 가장 가치 있는 중국 100대 브랜드’에 오른 기업의 총 브랜드 가치는 8,897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30%로 2011년 이 순위가 발표된 이후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번 브랜드 순위에 오른 기업은 총 24개 분야로 분류되는데, 그중 13개 분야의 브랜드 가치가 성장세를 보였다. 문화·엔터테인먼트 분야의 가치 증가율이 186%로 가장 높았고, 교육과 소매품 분야의 가치 증가율이 각각 57%와 55%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또한, 100대 브랜드 중 과학기술 분야 브랜드 11개가 이름을 올려 100대 브랜드 총 가치의 26%를 차지했으며, 해외사업 비중이 큰 10대 브랜드 중 6개 브랜드가 과학기술 분야 브랜드로 지난해에 비해 2배 증가했다.(자료 출처: 시나)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데일리차이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