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선전, 상하이·실리콘밸리 제칠 것”

가 -가 +

장은석 대기자
기사입력 2019-04-24



 

국제적으로 잘 알려진 중국의 경제학자 장우창(张五常)은 지난 20일 열린 ‘대만구와 선전의 미래(大湾区与深圳的未来)’ 고위급 포럼에서 “30년 전 상하이시(上海市) 경제 규모가 홍콩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고 오늘 나는 선전(深圳) 일대가 상하이를 넘어설 것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메이징왕(每经网)에 따르면 장우창은 선전이 미국의 실리콘밸리도 제칠 것이라며 무엇보다 실리콘밸리에는 둥관(东莞) 만큼 발달한 공업지역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금도 없지만 영원히 있을 수 없다"면서 "현재의 선전에게 있어 둥관·후이저우(惠州)의 존재는 글로벌 경쟁력에 있어 중요한 보탬이 된다"고 덧붙였다. 

 

또, “선전에는 문화적 장벽이 없어 외부지역 인재 흡수력이 막강하다”고 분석했는데 실제로 선전은 국내외 26만여 명의 인재를 유치했으며 이 중 해외 유학 후 귀국한 인재가 1만 8,300명으로 조사됐다. 

 

장우창은 1935년 홍콩에서 출생한 신제도경제학, 현대재산권경제학의 창시자 중 한 명으로 세계적인 경제학자로 평가된다. 

 

상하이, 실리콘밸리 등과 비교해 선전의 막강한 경쟁력은 상대적으로 ‘젊은’ 인구 구조로 이것이 혁신의 원천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1월 천루구이(陈如桂) 선전시 시장은 “선전 인구는 전반적으로 젊으며 평균 연령이 약 33세”라면서 “개혁과 개방, 혁신이 선전의 대표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또, 최근 수년간 선전으로 인구가 순유입된 사실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광둥성(广东省) 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선전 인구는 49만 8,300명이 증가해 성(省) 내 인구 증가폭이 가장 큰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7년과 2016년 증가분은 각각 61만 9,900명, 52만 9,700명이다. 

 

상대적으로 상하이는 이미 중국 전역에서 고령화가 심각한 도시 중 하나로 상하이시 민정국(民政局)이 앞서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상하이 고령화율(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4.3%로 집계됐다. 실리콘밸리도 빠르게 ‘늙는’ 상황으로 지난 10년간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31% 증가한 반면 출생률은 계속 하락하는 추세로 2017년 출생률은 1980년대 중반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최근 선전의 2018년 국내총생산(GDP)이 홍콩을 넘었다는 소식이 많은 이들에게 회자됐다.

 

지난 2월 1일 선전 통계국이 공개한 1차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선전의 GDP는 2조 4,20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반면, 홍콩의 같은 기간 GDP는 2조 8,400억 홍콩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에 그쳤다. 

 

그 중에서도 공업, 특히 하이테크 산업 발전이 선전 경제 발전의 핵심 경쟁력으로 지난해 선전의 일정규모 이상의 공업생산은 전년 대비 9.5% 급증한 9,109억 5,400만 위안으로 2년 연속 중국 중·대도시 중 1위에 올랐다. 

 

특히 컴퓨터·통신과 기타 전자설비 제조업 성장률이 14%, 전문설비와 자동차, 의약 제조업의 산업생산 증가율이 각각 10.0%, 12.4%, 25.0%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 외에 화웨이(华为), 보험사인 핑안(平安), 텐센트(腾讯), 비야디(比亚迪), 드론 제조업체인 다장(大疆, DJI) 등 글로벌 기업도 선전을 빛내는 명함으로 자리 잡았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데일리차이나. All rights reserved.